view페이지

메드팩토 미국 자회사 셀로람, 750만 달러 투자 유치

Aug 10, 2020PRESS RELEASESHit 401
<h3><strong>메드팩토 미국 자회사 셀로람, 750만 달러 투자 유치</strong></h3> <p>&nbsp;</p> <h2>연내 면역 세포치료제 임상 진입 목표</h2> <h2>미국 세포치료제 시장 조기 선점으로 120억 달러 시장 공략 박차</h2> <p>&nbsp;</p> <p>&nbsp;</p> <p>[2020-08-10] 바이오마커(생체표지자) 기반 혁신신약 전문기업 메드팩토(대표 김성진)는 미국 자회사 셀로람(Celloram)이 기관투자자들로부터 750만 달러(한화 약 89억 원)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.</p> <p>&nbsp;</p> <p>셀로람은 수지상세포치료제 및 암 백신 연구 기업으로,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개발 역량과 상용화 가능성을 외부 전문가들로부터 인정받은 셈이다.</p> <p>&nbsp;</p> <p>이번 투자금은 신약 개발 등 연구비로 전액 사용될 예정이어서, 현재 추진 중인 임상시험에 한층 탄력이 붙을 것으로 메드팩토 측은 기대하고 있다. 셀로람은 지난 2018년 설립됐으며, 주요 파이프라인으로 체내 면역 억제를 유도하는 면역관용 수지상세포치료제를 보유하고 있다.</p> <p>&nbsp;</p> <p>수지상세포란 인체 내에서 면역체계 활성에 관여하는 세포로, 환자의 면역체계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. 특히, 수지상세포치료제는 세포 성숙도에 따라 자가면역질환 치료뿐만 아니라 항암백신에도 활용되는 등 글로벌 시장 내 차세대 면역치료제로 주목하고 있다.</p> <p>&nbsp;</p> <p>최근 초고령화와 더불어 난치성 질환이 급증하며 세포치료제 산업은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을 중심으로 가파르게 확대되고 있다. BIS리서치(BIS Research)보고서에 따르면, 글로벌 세포 및 유전자 치료제 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1.2조 원을 기록했으며 매년 연평균 41.2%씩 성장해 2025년에는 13.9조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.</p> <p>&nbsp;</p> <p>셀로람은 수지상세포치료제에 대한 검증 및 연구를 마무리한 후 이르면 연내 미국 식품의약국(FDA)에 임상시험 허가신청(IND)을 제출해 성장하는 글로벌 세포치료제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.</p> <p>&nbsp;</p> <p>셀로람 관계자는 &ldquo;현재 IND 서류 제출 및 임상 1상 시험을 위해 미국 현지 임상시험수탁기관(CRO)과 계약 체결을 준비하고 있다&rdquo;며 &ldquo;치료제 생산을 위해 케이스 웨스턴 리저브 대학 내 GMP 시설도 확보한 상태로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친 상황&rdquo;이라고 말했다.</p> <p>&nbsp;</p> <p>테지 파릭(Tej Pareek) 셀로람 대표는 &ldquo;이번 투자 유치는 수지상세포치료제 상용화의 밑거름으로 미개척 시장에서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&rdquo;이라며 &ldquo;새로운 적응증 연구 역시 가속화해 글로벌 세포치료제 시장을 선도하겠다&rdquo;고 덧붙였다.</p>
Attachments
Previous 메드팩토 "11월 세계 첫 사람 대상 TGF-베타 바이오마커 유효성 발표"
Next 메드팩토, 백토서팁-키트루다 비소세포폐암 공동 임상2상 승인 획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