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페이지

메드팩토, MSD와 면역항암제 병용 투여 임상 계약

Jul 24, 2018PRESS RELEASESHit 545

- 2018년 7월 24일 보도

- ‘백토서팁’ - ‘키트루다’ 병용요법 개발… 국내서 연내 대장암 등 임상 개시

 

테라젠이텍스(대표 고진업)의 자회사 메드팩토(MedPacto, 대표 김성진)는 글로벌 헬스케어기업 MSD와 면역항암제 병용 투여 임상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.

 

이번 계약으로 메드팩토는 국내에서 대장암 및 위암/식도암 환자들을 대상으로, 현재 개발 중인 항암 신약 ‘백토서팁(Vactosertib, TEW-7197)’과 MSD의 면역항암제 ‘키트루다(Keytruda, 성분명 펨브롤리주맙)’의 병용 투여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.

 

‘백토서팁’은 면역항암제의 치료 효과를 저해하는 주요한 기전으로 알려져 있는 형질전환증식인자 TGF-β(티지에프-베타) 신호를 특이적으로 억제하는 약제이다.

 

메드팩토는 연내에 제1b∙2a상 임상시험을 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, 안전성과 유효성을 동시에 확인하게 된다.

 

이번 임상은 서울아산병원, 삼성서울병원, 국립암센터 등 5개 의료기관에서 실시할 예정이며, 총 2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.

 

이와 관련,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는 “이번 공동 임상 연구를 계기로 TGF-β 신호 억제 물질을 활용한 신약 개발 연구가 더욱 가속화되고, 암 미세환경을 조절하는 TGF-β 신호의 중요성도 부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”며, “’백토서팁’의 면역 조절 기능이 ‘키트루다’의 전이성 대장암과 위암/식도암 등의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”이라고 설명했다.

 

한편 ‘백토서팁’은 현재 국내에서 위암에 대한 임상 1b상과 췌장암에 대한 연구자임상이 진행 중이며, 미국에서는 골수이형성증에 대한 임상 1상과 1∙2상, 그리고 다발성골수종에 대한 연구자임상이 진행되고 있다.

 

 ‘백토서팁’은 2008~2013년까지 교육과학기술부의 지원을 받아 이화여대에서 발굴하였고, 메드팩토는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(국립암센터 주관, 보건복지부 지정)과 공동으로 제1상 임상시험을 수행한 바 있다.

 

‘키트루다’는 미국 뉴저지주 케닐워스에 소재한 MSD(Merck Sharp & Dohme Corp.)의 등록 상표로, 2014년 미국 식품의약국(FDA)으로부터 품목허가를 받은 항 PD-1 면역항암제이다. <끝>

 

*백토서팁

 

백토서팁은 경구 투여가 가능한 선택적 TGF-β 제1수용체 키나아제 저해제다. SMAD 단백질을 통한 TGF-β 신호와 SMAD 단백질을 통하지 않은 TGF-β 신호를 모두 저해하며,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할 수 있도록 돕기 때문에, 항암제의 효과를 높일 수 있다.

 

*TGF-β

 

TGF-β는 생체 내 다양한 생리과정에 관여하는 대표적인 조절인자로, 암, 면역질환, 염증질환 등 다양한 질환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. 특히 TGF-β는 정상 세포에서는 암화(癌化)를 억제하지만, 정상 세포가 암세포로 전환되면 TGF-β가 대량 생산돼 암의 전이를 촉진시키고 면역계를 억제하며 항암제 내성을 유발시키게 된다.

 

최근 의료계에서는 암세포뿐 아니라 암의 미세환경을 조절해야 암을 정복할 수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고, 암의 미세환경을 조절하는 대표적인 물질인 TGF-β의 신호를 차단하는 다양한 약제와 기존 항암제와의 병용 투여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.

 

현재 주목받고 있는 면역항암제도 암세포에서 분비되는 TGF-β가 면역세포의 작용을 억제하기 때문에 기대만큼 다양한 암에서의 적용이 제한되어 왔다. 따라서 ’백토서팁’과 같은 TGF-β 신호 억제제가 면역항암제와의 병용 투여제로 주목받고 있고, 이를 뒷받침하는 연구 결과도 다수 발표됐다.

 

*문의: 기획팀 김새롬 이사 (070) 8610- 2590, (010) 4213-3926

 

Attachments
Previous 주주확정 기준일 및 주주명부 폐쇄기간 설정 공고
Next Not Next Post